베푸는 삶을 실천하는 김주형 집사 by 정명석목사와 만대






저는 기독교복음선교회 김주형 집사입니다. 제가 말씀을 듣기 시작한 것은 1984년도 고려대학교 1학년 때 정말 인생의 허무함을 느꼈습니다. ‘아! 정말 죽고 싶다’ 이런 생각이 들었을 때  이 말씀을 듣고 인생은 가치가 있고 말씀이 귀하게 다가와서 다시 삶의 가치를 느끼게 되었습니다.



제가 또 장애인 복지관에서 일하고 있어요. ‘힘들어도 어려운 자이지만 한명 한명 끝까지 기다려주고 사랑으로 대해줘야 되겠구나’라고 생각하며, 그런 마음으로 대하니깐 그 사람들이 오히려 그 사랑 때문에 더 변화되고 그런 모습을 보게 되요. 그래서 저도 기뻐요.


정말 이런 말씀을 전해주시는 정명석 목사님. 저희는 그때 당시 선생님이라고 불렀었는데요. ‘아~이런 귀한 말씀을 전해주시는 정명석 목사님은 과연 어떤 분이실까?’ 이렇게 생각 했었어요. 그래서 저는 정명석 목사께서 월명동 개발하실 때 월명동에 가보게 되었습니다.

월명동에 갔을 때가 신년 초라서 사람들이 많이 와서 있는 상황이었어요. 그때 정명석 목사님께서 일일이 그 많은 사람에게 떡국을 한명 한명씩 다 퍼서 나누어 주시는 것을 보면서 ‘아~정말 그 많은 사람에게 다 나누어주시려면 팔도 아프시지 않을 건가?’라는 생각을 했어요. 그 한 사람 한 사람을 끝까지 챙겨주시는 것을 보고 대개 저희하고 가깝게 느껴졌어요.

 


“말씀만 전하시는 분이 아니라 삶 속에서 저희에게 따뜻한 사랑을 나눠주시는..실천하시는 분이구나”  큰 감명을 받았습니다. 사랑으로 한명 한명 챙겨주시는 정명석 목사님의 그 모습을 보면서 ‘아 나도 선생님과 같이 그런 따뜻한 마음으로 한 사람 한 사람을 보살펴야 되겠다’ 생각이 들었습니다.